스포츠이슈

한국, 일본 모두 마지막 밤... 올림픽 진출에 살아서나갈 두팀은 ? 한국, 일본

컨텐츠 정보

본문

한국 황선홍 감독 인니 신태용 감독

 

결전의 밤입니다. 한국과 일본은 하룻밤 사이에 2024년 파리 올림픽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도 있고, 영원히 멀어질 수도 있습니다. 두 팀 모두 짐을 싸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해 싸울 것입니다.


일본은 금요일 오후 11시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 축구 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개최국 카타르와 맞붙습니다. 한국은 26일 오전 2시 30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파리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행 티켓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4위 팀은 아프리카 기니와의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파리행 티켓을 따낼 수 있기 때문에 최소 8강에 진출해야 파리행 가능성이 있으며, 8강부터는 토너먼트가 진행되기 때문에 8강에서 떨어지면 짐을 싸야 합니다.


카타르와의 경기를 앞둔 일본의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는 편파판정 가능성입니다. 카타르는 신태용 감독 체제에서 인도네시아와 요르단을 상대로 연이어 심판 판정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축구 경기가 아니라 코미디 쇼였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일본 현지 언론도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일본 스포츠 신문 '스포츠호치'는 “카타르의 홈 이점을 가장 경계해야 한다”고 했고, '풋볼 채널'은 “카타르의 8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했습니다.

한국  vs 일본 축구

카타르에 패할 경우 일본은 8회 연속 올림픽 출전이 좌절됩니다. 일본은 1988 서울 올림픽부터 2020 도쿄 올림픽까지 9회 연속 출전한 한국에 이어 연속 출전 기록 2위에 올라있습니다. 오이와고 일본 감독은 “카타르와의 8강전은 힘든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선을 다해 카타르를 꺾고 승리를 거두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8강에서 신태용호가 맞붙게 된 한국에게는 부담스러운 상대입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인도네시아가 우리보다 한참 뒤지지만, '신태용호'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신태용 감독은 20세 이하 대표팀과 23세 이하 대표팀, A대표팀을 모두 지휘하며 한국 축구를 속속들이 알고 있고, 전술적 능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습니다. 팔색조 전술로 '여우'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황선홍 감독이 배준호(스토크시티), 양현준(셀틱), 김지수(브렌트포드) 등 유럽파 선수들과 합류하지 못한 가운데 신태용 감독은 라파엘 스트라우스(덴하그), 이바르 제너(위트레흐트), 나이순 조온(히렌벤), 저스틴 허브너(세레소 오사카)로 구성된 혼혈 쿼터로 선수단을 보강한 것도 주목할 만한 점입니다.


황선홍 감독은 “인도네시아의 강점 중 하나는 신태용 감독”이라면서도 “그들의 강점을 생각하기보다는 잘 준비해서 우리만의 스타일로 경기를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신 감독은 “우리는 이미 역사를 만들어왔다”면서도 “한국을 상대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사상 처음으로 AFC U-23 아시안컵 8강에 진출하는 등 매 경기마다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10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