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작은 괴물도 신인이었다...한화, 두산에 '패-패-패'의 수렁에 빠진 한화

컨텐츠 정보

본문

수렁에 빠진 한화

 

'작은 괴물' 황준서는 역시 신인이었다. 한화 이글스가 6연패를 당했습니다.


최원호 감독이 이끄는 한화는 2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KBO 정규시즌 홈경기에서 이승엽 감독의 두산 베어스에 5-10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6연패에 빠진 한화는 17패(11승)째를 당하며 순위가 8위로 떨어졌습니다.


한화의 하락세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시즌 첫 10경기에서 8승 2패를 기록하며 단독 1위로 올라서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던 한화는 4월 이후 예전 같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경기를 포함해 4월 성적은 4승 16패입니다.

 

조나단 페라자, 노시환, 채은성, 문현빈 등 팀의 톱타자 3인방이 동시에 부진에 빠지면서 견고했던 불펜진도 무너졌다. 여기에 5선발로 활약하던 유격수 하주석과 우완 김민우가 각각 햄스트링과 오른쪽 팔꿈치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은 6경기(32이닝)에서 평균자책점 5.91로 1-3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절박한 상황을 고려해 한화는 좌완 황준서를 선발 투수로 기용했습니다. 상명중과 장충고 출신인 황준서는 한화가 2024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할 정도로 잠재력이 큰 좌완 투수입니다. 개막 전 5인 선발 경쟁에서 밀렸지만, 김민우의 담낭 증세로 인해 선발 등판하게 된 그는 3월 31일 대전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5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KBO 역대 10번째이자 2006년 류현진 이후 18년 만에 한화 선수로는 첫 선발승을 거둔 선수(4월 12일 잠실 LG 트윈스전)가 됐습니다.


이후 1군에서 꾸준히 존재감을 드러낸 황준서는 김민우가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후 4월 14일 보직 지명을 받았다. 두산전 전까지 황준서는 6경기(15.2이닝)에 등판해 1승 1패 평균자책점 1.15를 기록 중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날 황재균은 연패를 끊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인지 두산 타선을 상대로 고전했습니다. 제구가 흔들린 것이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불안한 출발이었습니다. 1회 초 선두 타자 정수빈에게 안타를 내줬습니다. 이어 허경민을 3루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의 두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았지만 양지에게 볼넷과 도루를 허용했습니다. 김재환도 볼넷을 내주며 1사 1, 2루의 주자가 생겼습니다. 다행히 황준서는 흔들리지 않고 강승호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습니다.


첫 실점은 2회 초에 나왔습니다. 헨리 라모스를 3루수 땅볼로 잡고 김기연에게 볼넷을 허용한 황준서는 위기에 처하는 듯했지만, 박준영과 정수빈을 삼진, 좌익수 플라이로 유도하며 이닝을 지켜냈습니다.


하지만 3회 말부터 황준서는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허경민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한 뒤 자신의 투구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습니다. 이후 양의지와 김재환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주자를 내줬습니다.


주자가 모두 들어선 상황에서 황준서는 강승호를 침착하게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한 점을 만회했지만 두산 타선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양석환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한 뒤 라모스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연달아 4점을 내줬습니다. 김기연이 3루 땅볼로 이닝을 끝낸 것이 유일한 위안이었습니다.


4회 초에도 상황은 쉽게 풀리지 않았습니다. 박준영과 정수빈을 각각 좌익수 플라이와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허경민에게 1루타를 허용한 데 이어 양지혜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허용했다. 한화 벤치는 우완 투수 한승혁으로 투수 교체를 단행했습니다.


한승혁의 최종 성적은 3.2이닝 6피안타 2실점, 볼넷 5개, 삼진 2개, 안타 6개였습니다. 총 87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55개)를 가장 많이 던졌으며 포크볼(30개)과 커브볼(2개)을 사용했습니다. 직구는 최고 시속 149마일을 기록했지만, 모든 구종이 이전 경기에 비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화는 4회 말 채은성의 좌월 솔로 아치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5회 초 한승혁이 박준영에게 좌월 투런 2루타를 허용하며 리드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5회 말 최인호가 우중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7회 말 양석환과 정수빈의 연속 적시타로 승부는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갔다. 7회 말 정은원이 안타를 치고 페라자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그렸지만, 한화는 6연패에 빠졌고 황준서는 2패를 추가하며 시즌 2패를 기록했습니다.


분위기 반전이 절실했던 한화는 27일 좌완 리카르도 산체스를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두산은 우완 사이드암 박정수로 맞불을 놨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10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