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왜 주전 골키퍼를 빼고 백업 골키퍼를 뛰게 했나---" 일본 언론, 한국전 패배 후 감독의 로테이션을 비판하다

컨텐츠 정보

본문

일본 축구 국대감독

 

일본은 한국에 패한 후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감독은 다음 8강전을 기대했지만, 현지 언론은 대표팀의 선수 선발을 비판하며 조 1위 자리를 놓쳤다고 비난했습니다.


일본은 22일 카타르 도하 알 라얀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후반 30분 김민우(뒤셀도르프)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한국에 0-1로 패했습니다.


승점 2점, 골득실차가 같아 조 1위를 놓고 벌이는 1위 결정전이었지만 우승 경쟁은 아니었다. 한국은 이전 경기(중국)와 비교해 선발 라인업에 10명을 바꿨고, 일본은 7명을 교체했습니다. 두 팀 모두 8강까지 이어지는 빡빡한 일정을 고려해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을 최우선으로 고려했습니다.


오이와 감독도 패배 후 이 부분을 강조했습니다. 일본 매체 산스포에 따르면 오이와 감독은 경기 후 "중요한 경기였지만 다음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거기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이와가 패배를 담담하게 받아들였지만 결과는 참담했습니다. 일본은 B조 2위로 8강에 진출해 A조 승자와 개최국 카타르와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됩니다. 홈 어드밴티지를 가진 상대일 뿐만 아니라 휴식일만 해도 카타르가 3일, 일본이 2일 차이가 납니다. 일본이 카타르에 패하면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하게 됩니다.


만약 일본이 B조 1위로 본선에 진출했다면 동남아시아의 약체인 인도네시아와 맞붙게 되었을 것입니다.


오이와 감독은 "패배는 아쉽지만 조별리그 세 경기는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카타르전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오이와의 골키퍼 로테이션을 비판했습니다. 일본 매체 '주니치 스포츠'는 "일정을 고려해 7명의 선수를 교체한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골키퍼를 바꾼 이유는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선 중국과 UAE와의 예선 두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고쿠보 대신 노자와를 한국전에 처음으로 골키퍼로 선발 출전시킨 결정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고쿠보는 예선 첫 두 경기에서 높이와 판단력, 선방 모두 훌륭했습니다. 이전 경기에서 안정감을 보여준 선수를 체력 소모가 많지 않은 포지션에서 빼는 것은 말이 안 됩니다. 다른 포지션에서 많은 선수들이 교체됐고, 문지기마저 안정감이 부족해 수비가 불안하다는 우려 속에 교체됐습니다.



한국 선수들이 19일 일본을 꺾고 AFC U-23 아시안컵 B조 선두로 8강에 진출한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일본을 상대로 한국은 5-4-1 포메이션으로 공을 차단하고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전술을 펼쳤습니다. 새로운 골키퍼 노자와는 이렇다 할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경기 중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고 소리를 지르며 소통하는 능력이 부족했다고 매체는 지적했습니다. 결국 한국에 선제골을 내준 코너킥 상황에서 일본은 노자와의 판단 미숙과 수비와의 소통 부족으로 공과 선수를 모두 잃고 김민우에게 헤딩골을 허용했습니다.


"이번 대회의 목적은 선수들에게 경험을 쌓는 것이 아니다. 올림픽 티켓을 따는 것이 목적입니다. 마지막 대회에서 오이와 감독은 최고의 라인업을 가동해 성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11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