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완벽한 회춘 모드...KCC 라건아 마지막 춤은 계속된다

컨텐츠 정보

본문

라건아(KCC)

 

라건아(KCC)의 마지막 춤은 계속됩니다.


KCC는 예상을 뒤엎었습니다. 정규시즌 5위에 그쳤죠. '슈퍼 팀'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지 않은 성적이었죠. 하지만 봄 농구에서는 달랐습니다. 그들은 힘을 모았습니다. 한 번에 한 걸음씩 나아갔죠. 7전 4선승제 플레이오프(PO-5전 3선승제)에서는 SK를 3전 전승으로 꺾고 정규시즌 챔피언 DB를 스윕했습니다. 4전 3선승제 PO에서는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웃었습니다. 이제 모든 시선은 챔피언결정전으로 향합니다. 리그 5위 팀이 정상에 오른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들은 누구도 해내지 못한 일을 해낼 것입니다.


KCC는 슈퍼 팀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라인업을 자랑합니다. 하지만 모든 시선은 센터 라건아에게 쏠릴 것입니다. 라건아의 기량이 예전만 못하다는 비판도 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라건아는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줬죠. PO 7경기에서 평균 30분 이상 코트를 누비며 23.3점 13.1리바운드를 기록했습니다. 15일 원주에서 열린 DB와의 4강 PO 1차전에서는 원맨쇼를 펼쳤습니다. 혼자서 34점 19리바운드를 기록했습니다. 승리의 원동력이었습니다.


라건아는 프로농구의 살아있는 전설입니다. 2012-2013시즌 현대모비스 유니폼을 입고 리카르도 라틀리프라는 이름으로 한국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200.5센티미터의 큰 키는 그다지 눈에 띄지 않습니다. 공격 옵션이 페이트 존으로 제한되어 있어 농구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경험이 쌓이면서 그의 경기력은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긴 팔과 엄청난 활동량으로 코트를 지배했습니다. 시즌이 거듭될수록 그의 슈팅과 수비는 더욱 탄탄해졌습니다.


그는 놀라운 업적을 남겼다. 그는 외국인 선수 역대 득점 1위(11,343점)를 기록했다. 국내 선수로 범위를 넓혀도 서장훈(은퇴-13,231점)에 이어 2위에 해당합니다. 큰 무대에서 강했습니다. 그의 손에 찬 빛나는 반지가 이를 증명합니다. 외국인 선수 중 가장 많은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2012-2013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현대모비스에서 3연패를 달성했습니다. 2018-2019시즌에도 왕좌에 올랐죠. PO 통산 1459점을 기록하며 김주성 DB 감독(1502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는 2018년에 큰 결심을 했습니다. 특별 귀화를 통해 한국 국적을 취득한 것이다. 그리고 라건아라는 새 이름도 공식적으로 채택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비롯한 각종 국제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물론 모든 것이 공짜는 아니었습니다. 그의 몸값이 워낙 높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제약이 있었습니다. KBL은 전력 평균화를 위해 그를 외국 선수로 분류했습니다.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이 1옵션 또는 2옵션으로 제한되어 있는 것도 그와 구단의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었습니다.


강산에게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라건아는 울산 모비스와 삼성에서 뛰다가 KCC에 입단했습니다. 2019년 11월 트레이드를 통해 입단했습니다. 2021년에는 계약 연장 계약을 체결하며 3년 더 뛸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계약은 올해 5월까지입니다. 대표팀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든 경기가 중요합니다. 시즌이 끝나면 제 진로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다시 시장에 나올지, 어떤 팀이 제게 연락을 해올지 알 수 없으니까요. 30대 중반(1989년생)이라는 나이도 걱정을 더합니다.


그래서 라가나의 마지막 무대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그는 아직 KCC에서 승리를 맛보지 못했습니다. 마지막 우승이 될 수도 있는 이번 대회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는 각오입니다. 전창진 KCC 감독뿐만 아니라 팀 동료들 역시 라건아에 대한 기대가 높습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송교창은 주저 없이 라건아를 꼽았습니다. "모두가 보셨겠지만 라건아는 코트 위에서 무서운 영향력을 발휘하는 선수입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도 그런 모습을 보여준다면 압도적으로 MVP를 수상할 것 같다"며 눈을 반짝였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9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