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맨유, UCL 조별리그 6위+...브루노, 올 시즌 유로 5 선수 중 가장 많은 기회 창출

컨텐츠 정보

본문

브루노, 올 시즌 유로 5 선수 중 가장 많은 기회 창출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본색을 드러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금요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4 프리미어 리그(PL) 시즌 29라운드에서 셰필드 웬즈데이를 4-2로 물리쳤습니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승점 53점으로 6위, 셰필드 웬즈데이는 승점 16점으로 20위를 유지했습니다.


경기는 팽팽했다. 셰필드가 먼저 리드를 잡았다. 전반 35분, 골키퍼 안드레 오나나의 잘못된 패스를 제이든 보글이 잡아냈습니다. 보글은 공을 받아 페널티 박스 안쪽을 파고들어 침착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맨유가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42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왼쪽 측면에서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해리 매과이어가 헤딩으로 연결했습니다. 매과이어의 헤딩슛은 포드링엄의 방심에 걸려 골망을 갈랐습니다. 전반전은 1-1로 끝났습니다.


후반전 역시 마찬가지였다. 양 팀은 공격을 주고받았다. 셰필드가 다시 리드를 잡았습니다. 후반 5분, 벤 오스본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올린 땅볼 크로스를 벤 브레레튼이 헤딩으로 마무리했습니다.


맨유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릴 기회를 잡았습니다. 후반 15분, 매과이어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습니다. 브루노가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서 포드링엄을 속이고 왼발 슈팅으로 페널티킥을 성공시켰습니다.


맨유가 리드를 잡았습니다. 전반 35분, 브루노는 코비 마이누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밖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고 골대 뒤쪽으로 빨려 들어갔습니다. 맨유는 리드를 연장했습니다. 전반 40분, 브루노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보냈습니다. 라스무스 회룬드가 달려들며 침착하게 골로 연결해 맨유가 4-2로 승리했습니다.


이날 브루노의 활약은 대단했습니다. 그는 미드필드에서 맨유 플레이의 중심이었습니다. 공격 상황에서 그는 종종 날카로운 패스로 위협을 가했습니다. 그리고 맨유가 골이 필요할 때는 골을 넣는 역할을 해냈습니다.


축구 통계 전문 매체 카우치 스코어에 따르면 브루노는 풀타임을 뛰는 동안 2골 1도움, 110번의 볼 터치, 패스 성공률 87%(76번 중 66번), 키패스 9회, 크로스 5회(16번 성공), 롱볼 8회(12번 성공), 슈팅 3회, 슈팅 1회, 블로킹 1회, 지상 전투 3회(9번 시도)를 기록했다. 그의 평점은 10점 만점에 10점이었습니다.


이 경기에서 브루노가 만들어낸 9번의 기회는 이번 시즌 유럽 5대 리그 선수 중 가장 많은 기회입니다. 브루노는 이번 시즌 모든 대회에서 140개의 찬스를 만들었으며, 지난 두 경기에서만 18개의 찬스를 만들었습니다.


브루노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맨유의 성적은 좋지 않았습니다. 지난 시즌 리그 3위를 차지하고 잉글랜드 풋볼 리그 컵(EFL 컵)에서 우승한 후 기대가 높았습니다. 하지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리그 6위에 머물고 있습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승점 3점밖에 뒤지지 않으니 아직 자만하기에는 이르죠.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9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