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SSG 랜더스 박종훈, 2군에서 완벽한 투구…1군 콜업 시기는 언제?

컨텐츠 정보

본문

SSG 랜더스 박종훈

 

시즌 두 번째 2군행, 박종훈의 활약

SSG 랜더스의 투수 박종훈이 최근 퓨처스리그에서 뛰어난 투구를 선보이며 1군 콜업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지난 17일 KIA 타이거즈 2군과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한 박종훈은 8이닝 동안 5안타, 6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 133구 중 81구가 스트라이크로, 릴리스포인트와 제구, 주자 견제까지 완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군과 2군을 오가며

박종훈은 시즌 개막 후 두 번째 2군에 내려갔다. 첫 등판이었던 3월 27일 한화전에서 2이닝 1실점(비자책) 후 2군으로 내려갔고, 4월 7일 다시 1군에 콜업되었다. 1군 복귀 후 5경기에서 1승 2패, 퀄리티스타트 1회를 기록했으나, 5월 1일 한화전에서 3이닝 6실점으로 부진하며 다시 2군에 내려갔다.

2군에서의 안정된 투구

박종훈은 2군에서 안정된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5월 7일 NC 2군전에서 6이닝 무실점, 5월 12일 롯데 2군전에서 5이닝 3실점, 그리고 최근 KIA전에서 8이닝 1실점으로 투구 밸런스와 제구가 점점 더 안정되고 있다.

SSG 선발진의 불안정

SSG는 현재 선발 로테이션이 불안정한 상태다. 새로 영입한 외국인 투수 드류 앤더슨은 투구수 빌드업 중이며, 5선발 자리는 송영진과 이기순이 채우고 있다. 여기에 로에니스 엘리아스는 최근 옆구리 부상으로 정상적인 등판이 어려운 상황이다. 앤더슨이 투구수를 100개까지 끌어올리려면 최소 6월이 되어야 하고, 고정 선발은 김광현과 오원석 뿐이다. 엘리아스의 상태도 향후 변수가 될 수 있다.

이숭용 감독의 고민

이숭용 감독은 박종훈의 기용 시기와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21일 잠실 두산전 선발 투수로는 이건욱을 선택한 상태다. 박종훈에 대해서는 "계속 보고를 받고 있다. 언제 기용할지, 선발로 써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토토커뮤니티의 관심

박종훈의 1군 콜업 시기와 활약은 토토커뮤니티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SSG의 선발진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박종훈이 1군에 복귀해 어떤 성적을 낼지에 대한 예측과 분석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그의 투구가 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팬들과 토토커뮤니티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함께 살아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은?

SSG와 박종훈이 함께 살아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박종훈의 안정된 투구가 선발진의 빈자리를 메우고, 팀의 성적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그의 1군 복귀가 언제가 될지, 그 시기와 방법에 대한 결정이 주목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62 / 2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