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LG 트윈스, 김진성의 천금 같은 세이브로 위닝시리즈 확보

컨텐츠 정보

본문

LG 트윈스, 김진성의 천금 같은 세이브로 위닝시리즈 확보

 

LG 트윈스, 김진성의 천금 같은 세이브로 위닝시리즈 확보

LG 트윈스의 베테랑 투수 김진성이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며 소중한 세이브를 올렸다. LG는 5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t 위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2연승을 기록하며 kt 위즈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경기 요약

LG는 선발 투수 최원태의 호투로 경기를 시작했다. 최원태는 6이닝 동안 5피안타 2실점으로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 LG의 타선에서는 주전 포수 박동원을 대신해 출전한 김범석이 첫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7회까지 7-2로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경기 후반, LG는 위기를 맞이했다. 8회에 올라온 불펜 투수 백승현이 3실점을 내주며 kt 위즈가 5-7까지 추격했다. 9회에는 마무리 투수 유영찬이 급격히 흔들리며 역전 위기에 직면했다. 유영찬은 선두 타자 김준태에게 볼넷을 내주고, 박병호에게 안타, 황재균에게 좌중간 적시타를 허용해 1점을 더 내주었다. 이후 배정대에게 볼넷을 내주며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김진성의 슈퍼세이브

이 상황에서 염경엽 감독은 베테랑 김진성에게 3연투를 맡겼다. 김진성은 안정적인 투구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그는 신본기를 상대로 2루수 인필드플라이를 유도하고, 조용호와 천성호를 상대로 잇따라 3루수 땅볼을 유도해내며 7-6 한 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김진성의 시즌 활약

김진성은 올해 LG 마운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30대 후반의 나이에도 철저한 자기 관리로 안정적인 투구를 보여주며 팀의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 지난해 통합 우승을 차지한 LG는 올 시즌 주전 마무리 고우석이 메이저리그로 진출하고, 이정용의 군 입대, 함덕주의 부상으로 뒷문이 헐거워진 상황이었다.

정우영과 백승현도 컨디션 난조와 부상으로 1군에서 제외되었지만, 지난달 감기 몸살 증세로 1군 엔트리에서 빠졌던 김진성이 돌아오면서 마운드에 숨통이 트였다. 김진성은 올 시즌 23경기에 출전해 1승 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11을 기록하며 LG 불펜을 이끌고 있다.

결론

베테랑 김진성의 활약 덕분에 LG 트윈스는 상위권에서 꾸준히 선두 자리를 엿보고 있다. 김진성의 안정적인 투구와 철저한 자기 관리는 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으며, LG는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8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