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이승엽 감독, 두산 베어스 이끌고 통산 100승 달성

컨텐츠 정보

본문

이승엽 감독, 두산 베어스 이끌고 통산 100승 달성

 

이승엽 감독, 두산 베어스 이끌고 통산 100승 달성

한국 야구의 전설이지만 지도자로서 경험이 없었던 이승엽(48) 감독이 두산 베어스의 지휘봉을 잡을 때 여러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이승엽 감독은 두산을 이끌고 2년차 49경기 만에 통산 100승을 달성했다.

두산 베어스는 5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4방을 터뜨린 타선의 활약에 힘입어 8-3으로 대승을 거두었다. 9연승 후 1무 2패로 주춤했던 두산은 이날 승리로 분위기를 전환하며 26승 21패 1무로 6위에 머물렀지만, 3위 NC 다이노스와의 승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경기 요약

1회초부터 위기에 몰렸던 곽빈은 삼진을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주장 양석환은 1회말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며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투구 수가 많아 6이닝을 다 채우지 못했지만 곽빈은 잘 버텼고, 양석환은 멀티 홈런을 기록했다. 정수빈과 김기연도 홈런을 추가하며 손쉬운 승리를 챙겼다.

이날 경기는 구단 자체에도 의미가 깊었다. 두산그룹 회장인 박정원 구단주가 직접 경기장을 찾았기 때문이다. 박 구단주는 매 시즌마다 전지훈련지를 방문하고, 기회가 될 때마다 야구장을 찾으며 선수단에 대한 애정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에는 ABS 시스템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최고급 태블릿PC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승엽 감독은 역대 58번째로 100승을 달성한 감독이 되었고, 베어스 감독으로서는 7번째, 그리고 역대 8번째로 선수로서 100홈런과 감독으로 100승을 달성한 인물로 기록되었다.

감독의 소감

승리 후 박정원 구단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이승엽 감독은 “(곽)빈이가 무사 1,2루에서 시작해 무실점으로 막았고, (양)석환이가 도망가는 홈런을 치면서 흐름이 바뀌었다”며 “편하게 3점을 내다 보니 빈이도 안정감을 찾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100승에 큰 의미를 두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구단주께서) 꽃다발을 전해주시니까 조금 와닿는다”며 “회장님께서 야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계시다는 생각으로 책임감을 갖고 있다. 내려오셔서 꽃다발까지 전해주시니 영광스럽고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감독의 성장과 노력

이승엽 감독은 “시행착오가 많았다. 지난해 감독을 맡고 나서 분명히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이 감독이라는 걸 느꼈다”며 “지난해 큰 공부를 했고, 지금도 더 완벽에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두산은 올 시즌 준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주요 선수들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젊은 필승조를 구축하고, 강승호와 김기연 등을 주전급으로 성장시키며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선수들과의 유대

선수들은 이승엽 감독을 위해 특별한 케이크를 제작했다. 정수빈이 케이크를 전달하자 양석환이 장난스럽게 이승엽 감독의 얼굴에 케이크를 묻히며 유쾌한 장면을 연출했다. 이승엽 감독도 양석환의 얼굴에 케이크를 묻히며 응수했다.

이 감독은 “권위나 무게를 잡는 건 저와 맞지 않는다”며 “항상 선수들과 고민을 이야기하고 팀 메이트로서 모든 것을 공유할 수 있는 사이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자와 선수, 제자와 스승보다는 한 팀에 소속된 사람으로서 선수들과 지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선수들 또한 이러한 이승엽 감독을 전적으로 믿고 따르고 있다. 양석환은 “이승엽 감독님 통산 100승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이승엽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8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