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이강인, 최고의 하루…PSG 승리와 함께 빛난 활약

컨텐츠 정보

본문

이강인

 

PSG, 메스전 승리로 리그앙 우승 확정

파리 생제르맹(PSG)은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메스에 위치한 스타드 생 생포리엥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앙 34라운드에서 메스를 2-0으로 꺾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PSG는 22승 10무 2패(승점 76)로 리그앙 정상에 올랐다.

이강인, 선발 출전과 함께 맹활약

이강인은 현지 언론의 예측을 깨고 선발로 출전해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프랑스 '르 파리지앵'은 이강인이 메스전에서 벤치에 앉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이강인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강인은 마르코 아센시오와 곤살로 하무스와 함께 최전방에 배치되었다.

골과 도움으로 팀 승리 견인

경기 초반부터 이강인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7분, 코너킥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카를로스 솔러에게 볼을 내줬고, 솔러는 이를 골로 연결했다. 이어 전반 12분에는 좌측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골을 기록했다. 이강인의 1골 1도움 활약에 힘입어 PSG는 2-0 승리를 거두었다.

통계와 평가

이강인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패스 성공률 93%(57회 시도-53회 성공), 기회 창출 1회, 유효 슈팅 2회, 드리블 성공 3회, 리커버리 3회, 지상 볼 경합 승리 4회를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Fotmob'은 이강인에게 평점 8.8점을 부여하며 경기 최우수 선수(MOM)로 선정했다.

현지 매체의 찬사

PSG 소식통 'PSG 포트'는 이강인의 활약을 높이 평가하며 "크랙"이라고 언급했다. '크랙'은 경기의 흐름을 혼자서 뒤집을 수 있는 선수를 의미하며, 가레스 베일과 에당 아자르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이강인은 PSG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첫 시즌에서 두 개의 트로피

이강인은 리그앙 첫 시즌에서 리그 23경기를 뛰며 3골 4도움을 기록했다. 또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9경기를 소화해 1골 1도움을 올렸다. 이강인은 리그앙 우승과 프랑스 슈퍼컵 우승으로 첫 시즌에 두 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쾌거를 이루었다.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 기대

이강인과 PSG는 아직 한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돌아오는 26일 오전 4시, 올림피크 리옹과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이강인이 이 경기에서도 활약을 이어가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1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