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문동주의 완벽한 복귀전, 한화 이글스 2연승 이끌어

컨텐츠 정보

본문

스크린샷 2024-05-22 022917.png

 

최원호 한화 이글스 감독은 오랜만에 1군에 복귀해 훌륭한 투구를 펼친 문동주(21)를 칭찬했다. 문동주는 21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6구 1피안타 1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2승(2패)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화는 8-4로 승리하며 2연승을 달렸다.

문동주의 구위와 피칭 전략

문동주는 이날 직구 최고 구속 157㎞, 평균구속 153㎞를 기록하며, 직구(37개)와 커브(22개) 두 가지 구종만으로도 LG 타자들을 압도했다. 특히 커브는 22개 중 17개가 스트라이크로, 효과적이었다. 체인지업(5개), 커터(1개), 투심패스트볼(1개) 등은 보조적으로 활용했다.

경기 운영과 교체 결정

문동주는 3회초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첫 출루를 허용했으나, 허도환을 삼진으로 잡고 신민재를 유격수 병살타로 돌려세워 빠르게 위기를 극복했다. 4회초 김범석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으나 추가 실점 없이 마무리했다. 5이닝 동안 16타자를 상대하며 단 2차례만 출루를 허용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최원호 감독은 투구 수를 고려하면 한 이닝 정도 더 던질 수 있었지만, 6회부터 김범수를 마운드에 올리며 불펜을 가동했다. 이는 문동주가 지난달 29일부터 2군에서 재정비 기간을 가졌기 때문에 무리하지 않기 위한 결정이었다. 또한, 펠릭스 페냐의 복귀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문동주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했다.

감독과 선수의 소감

경기 후 최 감독은 "문동주가 오랜만에 1군에 돌아와 5이닝 무실점으로 선발투수 임무를 훌륭하게 해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안치홍의 선제 2점 홈런과 문현빈, 이도윤의 활약 덕분에 꾸준하게 득점하며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동주는 "오늘 투구는 정말 좋았다. 크게 벗어나는 공들이 없어서 좋았고, 공에 힘이 있다는 것도 느껴졌다"며 자신의 투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또한, 2군에서의 재정비 기간에 대해 "다시 처음부터 돌아갔다. 2군 코치님들과 감독님의 도움이 없었다면 힘들었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동주의 복귀전에서의 호투는 한화 이글스의 연승에 큰 기여를 했으며, 앞으로의 경기에서도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6 / 1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