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대구FC, FC서울에 2-1 승리하며 시즌 첫 연승

컨텐츠 정보

본문

스크린샷 2024-05-19 230221.png

 

대구FC, FC서울에 2-1 승리하며 시즌 첫 연승

대구FC가 FC서울을 상대로 시즌 첫 연승을 달성했습니다. 5월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대구는 최준의 자책골과 박용희의 골로 FC서울을 2-1로 물리쳤습니다. 이번 승리로 대구는 3승 5무 5패로 승점 14점을 기록하며 9위로 올라섰고, 서울은 4승 3무 6패로 승점 15점으로 8위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경기 요약

홈팀 FC서울은 4-4-2 전형으로 나섰습니다. 백종범이 골문을 지키고, 이태석, 박성훈, 권완규, 최준이 백4를 구성했습니다. 중원은 임상협, 황도윤, 기성용, 강성진이 맡았으며, 린가드와 일류첸코가 투톱을 이뤘습니다.

원정팀 대구는 3-4-3 포메이션을 선택했습니다. 오승훈이 골키퍼를 맡고, 고명석, 박진영, 김진혁이 백3를 형성했습니다. 미드필드진은 장성원, 벨톨라, 박세진, 황재원이 이뤘으며, 최전방에는 박용희, 세징야, 정재상이 포진했습니다.

전반전

경기 초반부터 서울과 대구는 치열한 공방을 펼쳤습니다. 전반 4분, 린가드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뺏어내며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패스가 길었습니다. 대구는 전반 12분, 세징야의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며 첫 번째 기회를 놓쳤습니다.

서울은 전반 15분, 린가드가 박스 바로 밖에서 프리킥을 얻어냈으나 기성용의 슈팅이 오승훈 골키퍼에게 막혔습니다. 대구는 전반 20분, 세징야가 역습을 시도했으나 기성용이 마지막 패스를 차단했습니다.

전반 28분, 대구의 정재상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습니다. 서울은 전반 33분, 린가드의 패스를 받은 강성진의 슈팅이 수비에 막혔고, 이태석의 재차 슈팅도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전반 추가시간에 대구의 김종우가 부상으로 교체되며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후반전

서울은 후반 시작과 함께 강성진을 윌리안으로 교체하며 변화를 주었습니다. 후반 12분, 대구는 세징야의 프리킥이 최준의 자책골로 이어지며 1-0으로 앞서갔습니다.

서울은 기성용의 슈팅으로 동점을 노렸으나 실패했고, 후반 18분 린가드와 임상협을 팔로세비치와 강상우로 교체했습니다. 후반 25분, 대구의 고재현이 찔러준 공을 박용희가 논스톱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2-0으로 리드를 넓혔습니다.

서울은 후반 38분 윌리안의 슈팅이 수비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추가시간 4분, 일류첸코의 만회골이 터졌으나 이후 추가 득점은 없었습니다. 경기는 2-1로 마무리되며 대구가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결론

대구는 이번 승리로 시즌 첫 연승을 기록하며 9위로 도약했습니다. 반면, 서울은 홈에서 4연패에 빠지며 8위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대구는 이번 경기를 통해 상승세를 이어가며 다음 경기를 준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8 / 3 페이지

스포츠분석


토토가이드


스포츠이슈


토토백과